문턱없는d브리핑 바로가기 menu
검색 열기
 
 

태극기 이미지

국가상징 이란?

한나라의 공식적인 표상으로서 우리나라는 태극기·애국가·무궁화·국새·나라문장을 국가상징으로 하고 있습니다.

닫기

알림·소식

  • home
  • 알림·소식
  • 보도/설명자료

[보도설명자료] 정 총리, "확진자 적어 백신 생각 못했다" 보도 관련 (20.12.21, 조선,중앙,한국경제 등),

  • 작성자 : 보도자료관리자
  • 등록일 : 2020.12.21
  • 조회수 : 1876
 「 정 총리, “확진자 적어 백신 생각 못했다”」 보도 관련
-‘20.12.21(월) 조선‧중앙‧한국경제 등 -




1. 보도내용
□ <정총리 “확진자 적어 백신 생각 못했다”(조선, 3면)>, <정세균, “지난 7월엔 국내 확진자 적어 백신 생각 못했다”(중앙, 3면)>, <정총리 “7월엔 환자 적어 백신 의존도 높일 생각안해” 오판 시인(동아, 3면)>, <정세균 “확진자 적어 백신 생각 크게 못했다”(한국경제, 1면)> 등


2. 설명내용

□ 보도된 기사 중 정세균 국무총리가 “확진자 적어 백신 생각 못했다”고 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릅니다.

 ㅇ 정 총리는 기사에서 인용한 인터뷰 프로그램에서 “확진자 적어 백신 생각 못했다”, “7월에 TF 꾸렸지만 국내 방역 믿고 등한시했다”라는 내용 또는 취지의 답변을 전혀 한 바 없습니다.

□ 정부는 글로벌 제약회사들의 백신 개발 성공 여부가 불확실했던 지난 7월부터 믿을 수 있는 백신을 신속히 확보하기 위해 다수의 회사들과 선구매 협상을 추진해 왔습니다.

 ㅇ 이를 위해 관계부처‧민간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「백신도입TF」를 6.29 부터 구성, 현재까지 17회 회의를 개최하는 등 범정부 협력체계를 가동해 왔습니다.

 ㅇ TF에서는 백신 선구매에 대한 높은 불확실성 하에서, 각 기업별로 개발중인 백신의 안전성‧유효성을 입수 가능한 자료 범위 내에서 최대한 검토해 왔습니다. 그 결과 정부는 현재까지 코백스 퍼실리티 공급분을 포함하여 4천4백만명 분의 백신을 확보할 수 있었고, 내년 2~3월부터 접종이 시작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고 있습니다.

□ 정 총리가 방송 인터뷰에서 “백신 TF가 가동될 때는 확진자 숫자가 100명 이런 정도였다”, “그러니까 백신에 대한 의존도를 그렇게 높일 생각을 하지 않았던 측면이 하나 있습니다”라고 답변한 부분 관련하여,

 ㅇ 이후 정 총리의 답변에서 나타나듯 “여러 전문가들도 그 당시에는 코로나19 백신이 급하게 만들어졌기 때문에 방역으로는 어떻게 할 도리가 없는, 즉 백신에 대한 의존도가 매우 높아진 국가들에서 사용하는 것을 지켜보면서 도입하자는 의견이 많이 존재”했다는 맥락하에서 설명한 것입니다.

□ 정부는 코로나19 초기부터 철저한 3T 방역(Test-Trace-Treat, 진단-추적-치료) 시스템을 구축하여 확진자 발생을 억제하는 가운데, 국내 치료제 및 백신개발을 위한 지원도 아끼지 않고 계속 해오고 있습니다.

 ㅇ 다만, 국내에서 효과적이고 안전한 치료제와 백신이 개발되기 전까지는 해외에서 충분히 검증된 치료제‧백신을 도입해서 사용하고자 하였으며, 이러한 전략에 따라 “필요한 만큼의 백신을 제 때에 도입”하기로 해왔던 것입니다.

□ 사실관계를 설명드리니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