문턱없는d브리핑 바로가기 menu
검색 열기
 
 

태극기 이미지

국가상징 이란?

한나라의 공식적인 표상으로서 우리나라는 태극기·애국가·무궁화·국새·나라문장을 국가상징으로 하고 있습니다.

닫기

알림·소식

  • home
  • 알림·소식
  • 보도/설명자료

[보도자료] 김부겸 국무총리 종교계 지도자 간담회

  • 작성자 : 보도자료관리자
  • 등록일 : 2021.07.13
  • 조회수 : 688

김총리, 종교계 지도자 만나 “코로나19 방역 동참해 달라”

 - 수도권 중심 확진자 급증 등 최대의 위기 상황, 위기극복에 적극 동참 당부-

- 교계 지도자들도 심각성 및 4단계 조치에 공감, 적극 협력 약속 -


□ 김부겸 국무총리는 7월 13일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한국 종교계 지도자들과 긴급 간담회를 가졌습니다.
 
    * 참석 : 원행(조계종 총무원장), 소강석(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), 이홍정(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), 이용훈(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), 손진우(성균관장), 송범두(천도교 교령), 이범창(한국민족종교협의회장)

 ㅇ 오늘 간담회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수 급증에 대응해 종교계의 협조 및 동참을 구하기 위해 김 총리의 요청으로 마련됐습니다.


□ 김 총리는 최근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속히 확산함에 따라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신속하게 정리해야 한다는 판단 하에 어제부터 수도권에 가장 강력한 수준의 거리두기 4단계와 추가 방역조치를 시행하고 있다며,

 ㅇ 이와 같이 어려운 시기에는 종교계 지도자 어른들의 말씀이 필요하여 절박한 심정으로 긴급하게 만남을 요청했다고 밝히고, 이번 코로나19 위기극복에도 다시 한번 동참해 달라고 요청하였습니다.

 ㅇ 특히, 교계 지도자들이 나서서 종교활동 현장에서 신도들간 접촉을 최대한 자제하도록 하고 방역수칙도 철저히 준수하도록 이끌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.


□ 이에 대해 교계 지도자들은 서울․경기 지역 감염 확산의 심각성에 대한 우려와 함께 정부의 거리두기 4단계 조치 시행의 불가피성에 공감을 표하고,

 ㅇ 교계별로 개편된 수도권 4단계 거리두기 지침을 안내하고 있다며 이번 위기가 조속히 극복될 수 있도록 정부의 방역정책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.


□ 김 총리는 한때 하루 확진자 2만명이 나오던 이탈리아가 백신접종 70%를 넘어선 이후 실외에서는 마스크를 벗고 있다며 우리도 더 신속한 백신접종 등 대책들을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히고, 교계도 국민의 정신적 지도자로서 영적 방역당국이라는 책임감으로 위기극복에 앞장서 줄 것을 당부하였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