menu
 
 

알림·소식

보도자료

※ 「데이터 친화형 보도자료 표준(안)」에 따라 한글파일 확장자를 .hwp에서 .hwpx로 사용하오니, 파일의 열람을 위해 뷰어를 내려받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. 뷰어 내려받기

[보도자료] 국군수도병원 및 국립경찰병원 방문

  • 작성자 : 보도자료관리자
  • 등록일 : 2023.01.20
  • 조회수 : 614

한 총리, 국군수도병원·국립경찰병원 방문


- 설 명절 앞두고, 나라를 위해 헌신하고 부상당한 군・경 찾아 위로-



□ 한덕수 국무총리는 1월 20일(금) 오후, 설 명절을 맞아 국군수도병원과 경찰병원을 방문했다.


* 참석 : △(국군수도병원) 국방부 국방개혁실장(유무봉), 국군의무사령관(준장 하범만), 국군수도병원장(석웅) 등 △(국립경찰병원) 경찰병원장 직무대리(윤연정), 의료경영기획실장(김진학), 총무과장(윤규근) △(총리실) 박성근 총리비서실장, 남형기 국정운영실장, 김수혜 공보실장


ㅇ 오늘 방문은 입원환자들과 병원 관계자들을 위문하고, 연휴 간 국민과 장병 안전을 위한 진료 현장을 살펴보기 위해 이루어졌다.


□ 먼저, 한 총리는 군 최상위 의료기관이자, 최고의 보건의료 시스템을 갖춘 국군수도병원과 국군외상센터(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새마을로 117번 길)를 돌아보며 군 보건분야 최일선에서 최선을 다해 근무하고 있는 의료진과 장병들의 노고를 격려하였다.


* 국군수도병원 678병상(본원 618병상, 외상센터 60병상) 규모, 총 인력 943명 근무(의사 139명, 간호인력 442명, 기타 362명) 중


ㅇ 한총리는 “수도병원이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지정되어 감염병을 성공적으로 극복할 수 있도록 기여하고 헌신한 데 감사드린다.” 며 “특히, 안보위기속에서 국군장병의 생명과 건강을 빈틈없이 지키는 수도병원이 되어줄 것”을 강조하였다.


ㅇ 또한, 입원중인 병사를 직접 찾아 격려하고, 병원 관계자들에게 “군복무 중에 부상을 당한 장병들은 군이 끝까지 책임져야 한다”고 강조하고, “하루빨리 완쾌될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해 치료해 줄 것”을 당부하였다.


□ 이어, 한 총리는 경찰관들의 의료와 건강을 담당하는 국립경찰병원(서울시 송파구 송이로 123 소재)을 방문해 근무자와 입원 환자를 격려하였다.


* 국립경찰병원 380병상 규모, 총 인력 609명 근무(23개 진료과 의사 120명) 중


ㅇ 한 총리는 국립경찰병원 현황 등을 보고 받고, “경찰관은 야근과 스트레스로 타직군에 비해 질환율이 높지만, 병원을 잘 찾지 않으므로 다가가는 ‘경찰 주치의’의 역할도 중요하다”고 하였다.


ㅇ 또한, 70여년간 경찰과 동고동락해온 병원으로서 세계 수준의 권위를 가진 병원으로 발전할 수 있기를 당부하고, 입원중인 경찰관과 의경들을 찾아 격려하며, 빠른 쾌유를 기원하였다.



※ (붙임1) 국군수도병원 현황

(붙임2) 국군외상센터 현황

(붙임3) 국립경찰병원 현황